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을 보니 벌써 시월이다.
시간..

아무것도
한것이 없어서 무척 아쉬운 감만 든다.
해볼수 있다면
정말이지 해볼수만 있다면...
내가 상상속으로만 꿈을 꿨던것들을
하나씩 해보고 싶은데..
어리석게도 난 이러고만 있다는것이
비참할때가 많아..

돈도 벌고 싶구..
사랑하는
그 누군가가 생겨 사랑도 하고 싶고..
그렇지만 난 그런게 모두 꿈일뿐인것인데 뭐..
평생을 그런 꿈만 꾸게 될건데 뭐..
죽을때까지....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기다리며....  (0) 2002.08.18
거제도에서....  (0) 2002.07.15
메일 한통  (0) 2001.11.05
내 꿈...  (0) 2001.10.26
  (0) 2001.10.07
시간...  (0) 2001.10.03
넋두리 이야기  (0) 2001.03.22
자살 기도...  (0) 2001.02.1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