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쉬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11.14 두달 남짓 지나면....
  2. 2006.10.19 휠체어 한대를 얻다.
  3. 2006.09.25 잊고 지낸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월 14일 아침.....

이제 두달 남짓 지나면 내 나이도 35 이 되어 버리는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오늘 하루를 정리 할때마다
여태것 뭘 했나 뭐를 잘못하고 뭐를 잘했던가를
매 생각나는 순간 순간
이건 이렇게 했어야 했고 저건 저렇게 했어야 했어 라며.
이렇게 너무 늦은 후회를 해버리고 만다.

또 오늘의 하루가 늘 그렇듯 후회와 아쉬움의 반복이겠지만
지금도 여전히 시계의 초침은 한걸음 한걸음 지나가고 있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23

휠체어를 한대 얻었다.
메이커도 아니고 위에 사진과  내가 타던 것과 엇비슷한것 같고.
비록 중국산이긴 하지만....

하나 좀 섭섭한 점이라면...
쓰던 휠체어를 다른 사람에게 보내기로 했다는 것이다.

그나마 받는사람이 착한 사람이라 다행스런 일이다.
군대를 12월에 간다는데
친 할머니를 생각하는 손자의 마음이 참 이뻐서 보내주기로 했다.

보내 줘야 한다는게 못내 아쉽지만.
왠지 딸을 시집 보내는 기분이랄까?
기분이 좀 서운한 면도 없진 않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니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ㅠ.ㅠ  (0) 2006.11.06
어쩌면 나도...  (1) 2006.10.23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안한 말인것 같지만 시간이 지나간 뒤엔 후회가 따른다.
그때 그 사람들이 무척이나 그립다가도

내 생활로 돌아와 버리면
또 금세 잊고 산다.

처음 사람들에게 느꼈던 만날수 있다는것 만으로
설레이고 헤어질땐 너무 아쉬워 했던 그런 기분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잊고 사는것 같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벽한 사람  (0) 2006.09.28
나이를 먹다보니....  (0) 2006.09.27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  (0) 2006.09.26
잊고 지낸 사람들...  (0) 2006.09.25
난 하소연 할때가 여기 밖에 없네.. ㅠ.ㅠ  (0) 2006.09.22
기분 참 거지 같습니다.  (0) 2006.09.21
대충 살기가 왜 이렇게 어렵냐?  (0) 2006.09.19
오해....  (0) 2006.09.1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