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지 2년도 채 되지 않은 모니터가 말썽이다. 초기에 한번 교체 받고 그때 문제점은 가로 줄이 생겨서 교체 받은 후에 그럭저럭 잘 써왔던 모니터인데 몇달 뒤 부터 문제가 하나 둘 생기기 시작한다. 그래서 벼르고 벼르다가 어제 A/S 신청을 냈다. 중소기업 이긴하지만 전국 A/S 망이 있다는게 소비자 입장에선 참 편할 일이다. 그런 점에선 점수를 후하게 주고 싶다.

먼저 제일 골칫거리론 모니터를 처음 켜보면 나타나는 네거티브 현상..-_-a 네거티브 현상이라함은 모자이크도 아닌것이 색의 반전 된것도 아닌 것이 색번짐 이랄까? 그런 현상이 자주 일어난다는 것이다. 모니터를 껏다가 키기를 수차례 반복을 해야지만 정상적으로 돌아오곤 한다. 어제 기사분이 와서 말하길 파워전원 부분(?)을 교체 해주면서 그 부분이 탔다나 뭐라나? 그런데도 오늘 새벽쯤에 켜보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네거티브 현상.. -_-a 아~ 정말 짜증 지대로였다. 일단 다시 A/S 신청 해놨으니 그때 가보면 해답이 나오겠지만. 그리고 두번째 문제는 이 모니터가 HDTV 를 지원하는 모니터다. 당연히 아날로그TV 나온다. 문제는 HDTV 시청 도중에 전원이 꺼진다는것이다. 그것도 시간을 제어보니 7분~10분 뒤에.... 신기한 일이더군.. 거기까진 참고 보겠지만 더 큰 문제는 잘나오던 아날로그 TV 는 아예 방송이 아닌 상태(쉽게 말해서 개미떼들이 바글바글한 상태)로 나온다는것. 뭐 언뜻 보면 유선 케이블이 전파를 못잡아서 그렇게 나온다고 말할수도 있을테지만 이 경우도 잘 납득이 안가는게 채널찾기를 여러번하면 또 잘 나온다는것이고 모니터를 껏다가 켜보면 다시 개미떼들면 바글바글 거리는 상태가 되어 버린다는 것이다. 또 이상한 것은 유선 케이블로 HDTV는 잘 나오는데도 왜 아날로그 TV 만 그렇게 된다는게 전혀 이해 불가능이다.

그 A/S 기사 분이 자꾸 유선 케이블쪽 문제라고는 하지만 난 모니터 족이 더 심하게 의심이 간다.
2년전에 독일 월드컵 할때 거금 75만원 넘게 주고 산 모니터인데... ㅠ.ㅠ
요즘은 이 모니터 50만원대 후반에서 판매 되더군. 젠장할~~
어떻게 해서든 고쳐 쓰도록 해야겠군.
불량 화소도 하나 있는데 패널을 바꿀려면 26만원 든단다. 제기랄~~
다행히 눈에 거슬릴 정도는 아니라서그나마 다행이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1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온 OR2102TV 를 쓴지 7-8개월 쓰다가 요번에 질러버린 모니터다.
윈도우 비스타도 출시가 되고 이차저차 HDTV 를 다시 한번 맞보고 싶어서 큰맘먹고 질렀지만
기대는 그런대로 쓸만한 정도 인것 같고....

셋탑박스가 내장된 24인치 모니터. 당연히 먼저 눈길이 가는것이 HDTV 이다.
기대했던 HDTV 방송도 나름대로 잘 나온다는 것에 일단 안심이 된다.
예전 시그마컴의 PENTA HDTV카드를 써본 터라 일반TV를 보면서도 못내 아쉬운 여운이 남았다.
사람의 땀구멍까지도 표출 해주던 그 선명함이란 한번 빠져들면 못빠져나올것 같다고나 할까?

이 OR2403HTV의 경우 HDTV의 화질은 그런대로 볼만했지만 나무숲이나 이런 특정부분에서
색상의 표현이 조금은 어색하다고나 할까 그런 부분도 보였으나
나름대로는 썩 괜찮은 수준이 아닌가 싶다.
DIVX 플레이어를 연결 해서 영화 감상중에도 비슷한 증상이 있지만
그다지 큰 장애는 아닌것 같다.

PC 연결시에는 DVI 단자를 통해 연결하고 1920*1200 꾀 넓은 해상도를 자랑한다.
물론 24인치라서 높은 해상도는 당연한 결과물이라고 여겨지더라도 너무 큰 화면이 부담스러운
감도 없진 않다.

큰 장점이라면 포토샵이나 케드 작업시 상당히 유리한 모니터라는건 확실하다.
멀티 작업시에도 훌륭한 효과가 있고 무엇보다 큰 화면에서의 부담감도 오긴하나
그 큰 화면에서의 눈의 편안함도 만족감이 들기도 한다.

아직 2일밖에 사용하지 못했지만 75만원의 가치는 충분하고 또 비스타가 출시 했지만
안정된 윈도우 비스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는 최고의 선택이 아닌가 싶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1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걸로 교체해 왔더군.. ㅋㅋㅋ
오리온 정보통신이란 회사 A/S 가 꾀 괜찮은 편이네..
중소 기업체라 약간 어설플지 알았더니만 썩 좋은 편이군...
거기다 고객센터에 전화 받는 아가씨들도 친절한 편이고 무엇보다 장애인인 본인이 제일 껄끄러운게
전화 통화하는 것이다. 언어적인 장애때문에...
그런데도 그 고객센터 아가씨는 헨드폰 문자로 일일히 답해 주는 것이다.
대기업 고객센터라면 아마 누군가를 통해서 전화 연결로 해결 했어야 할수 있었던 일들이지....
그런게 참 마음에 와닿는 고객서비스가 아닐까?
나 사실 감동이였다. ㅠ.ㅠ

하나 흠이라면 중소기업이라서 그런지 모니터를 서울 본사까지 보내고해서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것.
그 기다림의 보상으로 새걸로 교체 한것인지도 모르지만..... ㅋㅋㅋ
어쨌던 기분은 좋더군.. ^^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차니즘.... -_-a  (0) 2006.11.30
진짜 팔기 아까운 MP3Player ㅠ.ㅜ  (1) 2006.11.24
휴우~~~  (0) 2006.11.11
모니터가 돌아왔군.. ^^;;  (0) 2006.11.09
모니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ㅠ.ㅠ  (0) 2006.11.06
어쩌면 나도...  (1) 2006.10.23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