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려움'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7.12.03 겨울...그리고 두렵다는 것.
  2. 2007.05.09 소외감
  3. 2006.10.23 어쩌면 나도... (1)
  4. 2006.10.05 왠지 모르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위는 무지 타도 추위는 별로 안타는데
이불 밑에 하루 종일 들어가 있으니
춥기는 엄청 추운 올해 겨울이군.

왠 종일을 집에 혼자 있다보니
이제는 무감각 해져버린지 오래지만..
옛날에는 큰 집안에 혼자 있다는 무서움이 큰 두려움이였었다.
그렇지만...
이젠 사람을 만나거나 보는게 사실 두려울때가 많다.

언젠가는 모두 떠나가버릴텐데
언젠가는 또 나 혼자 이렇게 남게 될텐데
이런 저런 두려움들이 엄습해 올때
나 혼자 남게 되면 어떻게 살아야되고
어떻게 생활을 하고 이겨내야 하는지...
사실 많이 자신감이 없어진다.

그렇긴 해두 열심히 살다 보면 어떻게든 살아지겠거니
이렇게 긍정된 생각으로 버티고 있다는게
마냥 신기할 노릇이다.
휴~ 아무렇지 않게 어느세 또 길게 자란 내 콧수염처럼...
그냥 살고 버틸수 있다는게
그냥 신기 할 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과 습관이란게 참 무서운것이더군요...  (0) 2008.01.10
무제  (0) 2008.01.07
허벅지 통증  (4) 2008.01.05
겨울...그리고 두렵다는 것.  (0) 2007.12.03
거실 창밖으로 보이는 하늘  (0) 2007.12.02
아직까지 이런게 있었군.. -_-a  (0) 2007.12.01
두달 남짓 지나면....  (0) 2007.11.14
맞짱 함 뜹시다.  (0) 2007.11.03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금씩 느끼는 것이지만...
내가 소외 되고 있다는 착각속에 산다.
가족들...
친구들...
내가 한때 믿고 의지했던 사람들까지...

소외감이란게....
외롭고 아프고 괴로운것 보다 더..
슬프고 두려운 일인것 같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이 마른 물고기  (0) 2007.06.02
맞춤범  (0) 2007.05.28
그때 고백이란거 처음 받아 봤습니다.  (0) 2007.05.27
소외감  (0) 2007.05.09
늘....  (0) 2007.05.08
Don`t Cry  (0) 2007.05.02
따스한 말 한마디  (2) 2007.04.22
장애인의 날????  (0) 2007.04.20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왼쪽 허벅지가 아프면 곧잘 참는다.
진통제 약이 있는데도 아프면 아픈대로 견디는 편이지만..
솔찍히 왼쪽 다리 허벅지 통증이 올때 마다 두려워질때가 많다.
만약 내 수족 같은 왼쪽 다리 마져 쓰지 못한다면
나는 아마 살고 싶은 생각도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더군다나 알고 지내던 장애인 몇몇 분들이 이젠 거동을 할 수 없을 만큼
몸이 안 좋아졌다는 소식들을 접할때
더 그 두려움과 걱정들의 크기가 커져가는 것만 같다.
아마 의학적으로도 나와 같은
뇌성마비 또는 뇌병련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수명이 50세 미만이라고는 하지만...
나는 그 50세 미만까지 살아 남지 못한다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다.

죽는다는 것이 두렵다거나 무섭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덩그러니 혼자서 그런 고통속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 두려울 뿐이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우~~~  (0) 2006.11.11
모니터가 돌아왔군.. ^^;;  (0) 2006.11.09
모니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ㅠ.ㅠ  (0) 2006.11.06
어쩌면 나도...  (1) 2006.10.23
진짜 안됐다...  (0) 2006.10.20
휠체어 한대를 얻다.  (0) 2006.10.19
마음이 참 외롭습니다.  (0) 2006.10.16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보물섬 2006.10.23 17:30

    그래서 그런지 입맛을 잃어버리고....
    많이도 외로워하는 내 모습이 자꾸 보여집니다. ㅠ.ㅜ

마음이 불안하고
앞으로의 내 인생이 불안하고
생각들도 불안하고
.
.
.
.
.
.
.
.
.
.
.
.
.
.
.
.
.
.
.
.
.
.
.
.
내가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들이 많다는게
너무 불안하다.

'실없는 농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관성 고독 증후군  (0) 2006.10.12
보여짐과 보여지지않음의 차이점  (0) 2006.10.11
블로그  (0) 2006.10.09
왠지 모르게  (0) 2006.10.05
낡을 대로 낡은 휠체어  (0) 2006.10.02
ㅠ.ㅜ  (0) 2006.10.01
삶의 신조  (0) 2006.09.30
완벽한 사람  (0) 2006.09.28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