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0/12

심장 심장 : 정상적일땐 80~100 으로 뛰지만 놀라거나 흥분하거나 사랑을 느낄땐 140~160 으로 뛰는 신비로움을 가진 내속에 있는 기적같은 기관 더보기
미래의 대한 대비... ㅋㅋㅋ 아직 독립이 결정된것도 아닌데... 좀 설레발 치는 소리로 들릴지도 모르지만.. ㅋㅋㅋ 15여년전 만하더라도 밖깥을 나가는것도 두려움에 덜덜 떨었던것 같은데 이제 4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니 나 하나 살자고 독립이니 뭐니 하겠다고 가족들과 투쟁 아닌 투쟁을 벌이고 있으니.. ㅋㅋ 40이라.. 참 시간도 빨리도 간다는 생각이 많이 들기도 합니다. 세삼스레 참 우스운 일이기도 하지만...한편으론 좀 두려운것도 사실입니다. 혼자서 재정적인 문제와도 그리고 의식주의 관리도 활동보조인을 통해서 해야된다는게 신경 쓸 일이 많을것 같고... 독립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기에 반대하는 이들이 많겠지만 한번 해보고 잘 하고 있다는걸 보여주면 아마도 마음 놓으시는 이들도 많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독립을 하게 되면 할일이.. 더보기
그래도.... 그래도.. 나는 해보고 싶은것이 있고 할수 있는게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더보기
나에게 하는 새해의 다짐... 도전과 실패에 두려워하지 말아라. 오늘이 어려우면 내일 더 나을것이라는 생각을 가저야 한다. 그리고 자신을 시험하라 할수없는것과 할수있는것이 있듯....... 그 한계가 무엇이든 끝까지 가보는 것이다. 더보기
아부지, 엄니와 함께 한 여행.... 여행이란게 혼자서 하는 즐거움도 있지만 부모님과 함께하는 즐거움이랄까 그런것도 있는 갈습니다. 대엽스님이 언제 한번 놀러오라는 유혹 아닌 유혹을 뿌리차지 못하고 처음엔 동한맘 꼬셔서 가볼까 시도해 보다가 여의치 않고 해서 저희 아부지를 설득해서 가게 되었죠. 사실 저희 아부지가 하루 일하고 하루 쉬는 경비일을 하시는지라 하루쉬시는 날 어딜가자고 하는게 좀 죄송하기도 합니다. 차 기름값 내 카드로 끊을테니 가자고 하니 단번에 오케이 싸인 내시고서는 가기로 했었죠. 저희 엄니도 가보고 싶다고 하시고... 그리고 언제 또 아부자와 엄니, 같이 이렇게 다녀 보겠냐는 생각도 들더군요. 일요일 한 9시쯤 출발해서 1시간 30분만에 해메다가 찾아간 해동사엔 스님과 공양주 보살님 두분만 계시더군요. 두분만 계시기엔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