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립

나의 하루. 매일 같은 패턴속에서 늘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것 같다. 아침 8시에 께면 라디오나 티비를 틀어놓고 환기를 시키기 위해 베란다 창을 연다. 오전 10시쯤 되면 활동보조이모님이 오고 소변을 보고 물을 마시고 아침을 먹는다.(마약 같은 물과 함께...ㅋㅋ) 아침을 먹은 후 커피를 마시고 대변을 본후에 양치와 가글을 한후엔 활보 이모님은 오전 일을 마치고 저녁에 올때까지는 나의 자유시간. 자유시간이라고 해봤자. 컴을 한다던지 낮잠을 잠시 잔다던지 음악을 듣던지 글을 쓰던지 하는것 뿐이다. 저녁에는 활보 이모님 오시면 샤워를 하고 간단히(?) 맥주라던가 약술이라던가 아니면 매실차라도 한잔마시는게 전부, 저녁 9시에 활보이모님 퇴근하면 불을 끄고서 티비보다가 새벽 1시~2시 되서야 잠이 들어버린다. 이렇게 내 생활.. 더보기
장애인 자식으로 사는건.... 옛날 우리네 부모님들은 장애인 자식을 두면 하는 말씀들이 있었다. "어미, 애비 죽기전에 네가 먼저 가야 될텐데.... 형제들에게 짐이라도 되면 안될텐데...." 난 참 이런 소리가 제일 듣기 싫어 했었다. 물론 부모님 마음이야 오죽 했을까마는...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말을 듣고 오기가 생겨서 혼자 독학하고 배우고 이렇게 독립도 하게 된건지도 모르겠다. 우리 어무이도 이제 칠순이시네. 언제 저렇게 흰머리가 덥힐 정도로 늙으셨나 싶다. 얼마 안남은 시간일테지만. 걱정 일랑 조금은 내려놓으시고 맘 편히 지내셨으면 싶다. 그게 뜻대로 안되겠지만.... 더보기
어느덧 44살이 되어.... 저는 쓸수있는게 왼발하나 입니다, 그렇게 지낸지도 44년중에 40년가까이 그렇게 산것 같군요. 이제 혼자 독립한지는 3년째 되지만 그동안 수많았던 어려움과 그간 겪어야했던 여러문제들의 부딧힘이 어느센가 단단한 돌이 되어버렸네요. 이 왼발 하나로 이렇게 폰으로 글을 쓰고 컴퓨터를 고치고 그냥 그렇게 살고 있습니다. 어릴때 부터 부모님한테나 형제들에게 신세 지는게 싫어서 혼자 독립할 꿈을 꾸웠던 때가 엇그제 같은데 이렇게 어느덧 독립한지 3년차가 되어버렸네요. 그간 많은 맘고생을 했지만 그래도 지금 이렇게 산다는게 행복할수가 없습니다. 때로는 혼자가 외롭고 쓸쓸하고 힘들때도 있겠지만 말이예요. 한번쯤은 살아있을때 해보고 싶은거 하나쯤은 해봐야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우리가 언제까지 부모,형제들 손을 빌려 살.. 더보기
독립 2년 가까이 접어들어서.... 지금 이렇게 예전 이야기를 꺼내는게 그 누구인가에게는 어떻게 비춰질런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저에게는 평생 잊혀지지 못할 만큼의 가장 소중했던 기억이라는 이기심에 한글자 한글자 써내려 봅니다. 저는 선천적인 장애를 가진 뇌병변 장애를 가지고 살고 있는 올해 43살 먹은 사람입니다. 어릴때 아들하나 걸어서 살게 해보겠노라고 여러 병원과 물리치료를 전전긍긍하며 부모님 속도 마음도 많이도 태워 드렸었습니다. 사람들의 시선과 "쟤 너무 불쌍해" 이런 말들이 오히려 제겐 큰 빗장으로 다가와서 마음을 닫아둔 채 늘 방 한구석에서 책과 함께하며 그렇게 18년이란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그런 제가 보기가 않좋았던지 큰매형이 자기네 회사에서 쓰던 286컴퓨터를 한대 선물해주더군요. 1980년대만 하더라도 286컴퓨터는 어머하.. 더보기
나의 하루.... 잠을 깊이 못자고 새벽 두세시쯤 잠깐 깬다. 비몽사몽 잠시 이리저리 뒤척이다 다시 잠들곤, 아침에 일어나서 제일 먼저 시계를 본다. 아침 7시 30~40분쯤이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티비를 켠다. 이른 아침때마다 아줌마들을 겨냥한 아침 드라마를 보며 악녀 역할 하는 여배우의 연기력에 "저런 XX같은..." 이라는 여느 아줌마와 같은 품위 잃은 말을 해대며 분노를 억누른다. 그러다 어느덧 10시 반이 되면 활보 이모님들이 오전 근무들 하러 오고 교과서 처럼 꾸며진 차레대로 제일 시급한 소변을 본 후 물한잔 원샷과 밥을 먹고 커피 또는 율무차를 마시고, 큰일을 보고 이빨을 닦고, 어쩌다가 혼자 있는 시간이 되면 음악을 틀고 그리고 필요한 물품과 생필품을 사기 위한 인터넷에만 몇시간째 들여다 보고 있으면, 어느.. 더보기
나혼자 살아가는 것... 1년을 기다리며... 그렇게 추석때 고생했던 시간과 9월이 저뭅니다. 시간 참 빨리도 가는것 같네요. 제 아파트 베란다 창 너머로 하늘위에 구름도 높은거 보면... 이제 곧 겨울이 올것 같네요.. 너무 이른 얘기 인가요? 혼자 산다고 독립이란 길을 택한지 이제 곧 1년이 다가오고 있네요. 뭐 그럭저럭 신경쓰며 산다고 산것 같아서 그 재미는 있지만 여러모로 걱정해야 될 부분들 신경 쓸 부분들이 많아서 조금은 힘든것도 있습니다. 활동 보조인들과도 조금의 마찰과 서운함을 감수하면서도 못내 그런 점들이 조금은 힘겹게 느껴지구요. 그래도 저를 잘 따라와 주시는것 보면 감사하기도 하고... ^^ 1년이 다가오지만... 큰아픔 큰사고 없이 지나가는것 같아서 참 다행이다 싶어요. 살면서 느껴보지 못했던 것들에 대한 나누는것들, 가지고 싶던.. 더보기
미래의 대한 대비... ㅋㅋㅋ 아직 독립이 결정된것도 아닌데... 좀 설레발 치는 소리로 들릴지도 모르지만.. ㅋㅋㅋ 15여년전 만하더라도 밖깥을 나가는것도 두려움에 덜덜 떨었던것 같은데 이제 4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니 나 하나 살자고 독립이니 뭐니 하겠다고 가족들과 투쟁 아닌 투쟁을 벌이고 있으니.. ㅋㅋ 40이라.. 참 시간도 빨리도 간다는 생각이 많이 들기도 합니다. 세삼스레 참 우스운 일이기도 하지만...한편으론 좀 두려운것도 사실입니다. 혼자서 재정적인 문제와도 그리고 의식주의 관리도 활동보조인을 통해서 해야된다는게 신경 쓸 일이 많을것 같고... 독립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기에 반대하는 이들이 많겠지만 한번 해보고 잘 하고 있다는걸 보여주면 아마도 마음 놓으시는 이들도 많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독립을 하게 되면 할일이.. 더보기